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Loading the player..
(앵커) 지난 주말 태풍이 몰고 온 비구름이 충북에도 비교적 많은 양의 비를 뿌리며 크고 작은 피해를 남겼습니다.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곧바로 폭염이 찾아오면서 불쾌지수 높은 후텁지근한 날씨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욱 기자입니다. (기자) 물이 넘친 다리 위에서 굴삭기가 나무 제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어제/그제(21) 오전 많은 비로 계곡 물이 갑자기 불어나면서 펜션에 놀러온 투숙객 수십 명이 한때 고립됐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계
2019-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