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산업단지 '30년' 미분양률 '0.1%' 달성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10  취재기자 : 이지현, 방송일 : 2019-10-10, 조회 : 883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산업단지 경제 파급 효과 미분양 문제 음성군 이지현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기업은 인프라와 세제 혜택을,
지역은 경제 파급 효과를 얻는 산업단지는
전국적으로 1천 2백 개가 넘게 조성돼있습니다.

그만큼 정작 단지는 마련됐는데
기업이 들어서지 않는 미분양 문제도
골칫거리인데요.

이 가운데 음성군이
최저 수준의 미분양률을 보이는데,
그 이유와 남은 과제는 무엇인지 알아봤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87년 음성에 처음으로 들어선
산업단지인 음성 농공단지.

6만 5천여㎡로, 산업단지치곤 작은 규모지만
25개 기업이 입주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음성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원남산업단지도 마찬가지.

식품과 섬유부터 금속, 화학, 전자 부품 등
다방면에 걸친 제조 기업들이 입주해있습니다.

이렇게 음성에 마련된 산업단지는
지금까지 모두 23곳으로,
충북의 산업단지 120곳 가운데
가장 많습니다.

현재 추진·계획 중인 산업단지도
15곳에 1천 4백만㎡가 넘습니다.

산업단지 조성으로
인구 유입과 고용 창출은 물론,
지방세까지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음성군 기업유치팀장 ]
"(경제가) 활성화되고 또 인구가 유입돼서
아파트라든지 이런 정주 여건이 지속해서 발전하고,
조기에 지역 발전을 이룰 수 있다."

경제 효과를 위해선
실제 기업을 유치하는 게 관건인데,
음성은 미분양률이 0.1%에 불과해
충북에서 제일 낮은 수준입니다.

수도권과 가까운 데다
세 개의 고속도로가 지나고,
땅값이 저렴한 게 요인으로 꼽힙니다.

[ 음성군 산단조성팀장 ]
"경기도에 비해서 분양가가 상당히 낮습니다.
낮게 두면 한 50% 정도.
이런 부분에서 기업들이 크게 장점이 있지 않겠나.
(지금도) 수요가 많아서 문의가 많이 들어옵니다."

문제는 지속 가능성.

중국의 추격과 전 세계적인 공급 과잉 등으로
산단 대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단순 유치로 끝내서는 안 된다는 게
전문가 조언입니다.

[ 최배근 교수 ]
"제조업의 변화 방향 속에서 산단이 뭘 할 수 있는가,
대학이 됐든 아니면 무슨 연구기관이 됐든
지역에 있는 자산들을 공유하는 집적지로서 이제 탈바꿈이 돼야 하는 거예요."

지금까지
국내 경쟁에서는 우위를 보인 음성군.

앞으로 조성될 산업단지를
어떻게 꾸며나갈 지 고민할 때입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영상취재 김정호)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