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배춧값 폭등, 괴산절임배추 가격 6년째 동결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7  취재기자 : 이재욱, 방송일 : 2018-11-09, 조회 : 2,563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김장철 괴산절임배추 가격 6년째 동결 이재욱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해마다 김장철이면 주목받는
괴산 절임배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배춧값이 평년보다 크게 오른 올해는 어떨까요?

괴산 절임배추 가격은 올해는 물론이고
놀랍게도 6년째 똑같습니다.

수년간 믿고 구매해 준
소비자의 신뢰에 대한 보답이라고 합니다.

이재욱 기자입니다.

(기자)
농가 비닐하우스 안에 마련된 작업장.

반으로 자른 배추를
소금물에 20시간 동안 절였다가 꺼내서
깨끗이 씻어냅니다.

다시 한 번 배추를 손질하고
진공포장하면 절임배추가 완성됩니다.

본격 김장철을 맞아
매일 4백 박스를 만들지만 추가 주문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주문이 밀려있습니다.

[ 우홍자/작업장 직원 ]
"전화 받느라고 바쁘고 이 작업을 또 진행하는 일 자체가 힘이 들거든요
다 수작업이기 때문에. 그래서 밥을 못 먹을 정도로 바쁩니다."

올 여름 폭염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배춧값이 평년보다 33% 올랐고
양념 가격도 폭등했지만, 절임 배추 가격은
20kg에 3만 원 그대로입니다.

수익은 줄었지만
믿고 사는 소비자들에 대한 보답으로
6년째 판매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역 명물 '시골절임배추'는
지난해보다 15% 증가한 1백만 박스,
3백억 원 어치가 팔릴 것으로 보입니다.

[ 임영택/경기도 하남시 ]
"(절임배추) 가격은 작년하고 큰 차이가 없는 것 같고요
가격도 저는 적당하다고 보고 있어요.
우리 아내 같은 경우에는 만족도가 굉장히 높더라고요."

준고랭지 기후에서 큰 일교차를 견딘
싱싱한 배추에, 1년 넘게 보관하며 물기를 뺀
천일염을 사용하는 게 비결입니다.

[ 김갑수 대표/배추영농조합법인 ]
"최소한 1년에서 2년 이상 간수(소금물)를 뺀 소금을 천일염을 활용하고요,
두 번째로 품종이 단일화되어있습니다 그래서 고소한 맛을 내고..."

절임배추는
상온에서 이틀까지 보관이 가능하고
김장 당일 포장을 뜯는 게 좋습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