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의대 증원 규모 축소..김영환 '지원 중단' 압박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58  취재기자 : 김은초, 방송일 : 2024-04-30, 조회 : 395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의대정원 충북대 건국대 김영환 충북도지사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충북대 의대 정원이 125명으로 정해진 것을 두고 반응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의대 교수들은 증원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김영환 지사는 오히려 충북대가 증원 규모를 너무 줄였다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김은초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충북대가 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의과대학 정원은 125명.

당초 정부가 발표한 200명보다 증원 규모가 절반으로 줄었지만, 현재 정원인 49명에서 2.5배 늘었습니다.

내년에는 한시적으로 줄이고, 이듬해 다시 200명으로 늘어납니다.

교무회의 저지 농성까지 벌였던 의대 교수진과 학생들은 증원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더 강도 높은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 SYNC ▶ 최중국 / 충북대 의과대학 교수회장
"(총장이 아니라) 정부와 국민을 설득하는 방식으로 진행돼야 하는 거고, 저희 의견을 계속 꾸준하게 낼 것이고요."

김영환 지사는 오히려 충북대가 증원 규모를 너무 줄였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충북대병원 충주분원과 K-바이오스퀘어 등 앞으로 늘어날 의사 수요를 감안하더라도 내년도 충북대 의대 정원은 최소한 150명 이상은 됐어야 한다는 겁니다.

◀ INT ▶ 김영환 / 충북도지사
"충북대 총장께서 200명을 버텨주시면 되는 일인데 이걸 못 하시겠다고 하니, 그러면 최소한 150명을 해야 된다. 저는 그렇게 주장을 하는데."

특히 어렵게 늘린 의대 정원을 대학 스스로 줄인 걸 납득할 수 없다며, 재정 지원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 INT ▶ 김영환 / 충북도지사
"충북대를 거점 병원이라고 해서 많은 지원을 하고 있고, 연구비를 같이 공모해서 수백억씩을 우리가 몇 년에 걸쳐서 하고 있는데, 이런 식으로 하면 우리는 도민들이 과연 충북대를 지원할 수 있겠나, 이건 절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충북대와 달리 건국대는 정부가 배정한 의대 정원 100명을 그대로 유지해 대조를 보였습니다. 

건국대 측은 "의대 교육을 위해 충분히 검토한 결과, 100명이 적정 규모라고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의대생들이 증원 절차를 중단하라며 대학 총장을 상대로 낸 민사 가처분 소송은 법원에서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MBC뉴스 김은초입니다.
영상취재 김현준 / 영상편집 김병수 / CG 변경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