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기획/단독

기획/단독

연속ㅣ농촌지자체 인구대책, 지역 대학에 '읍소' 딜레마

mbcnews1 | 2021.06.18 14:31 | 조회 1197 | 좋아요좋아요 141

방송날짜 2021. 3. 31.


◀ 앵커 ▶

이처럼 무리한 인구 늘리기를 하는 지자체의 인구 정책이 더 어려워지고 있는 건 붕괴하는 지역 대학도 한 축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에게 일시적인 전입을 읍소하고 있는 실정인데,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허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생 전입자에게 장학금을 준다는 홍보 웹툰.

 돈다발을 쥔 주인공이 지역에 머물기로 했다는 내용으로 끝이 납니다.

 제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입 대학생 1명당 장학금 100만 원을 비롯해 최대 30만 원의 전입지원금을 지원합니다.

 하지만 주소를 6개월 이상만 유지하면 돼 실제 제천 시민으로 정착하는 지 알 수 없습니다.


◀ I  N  T ▶이신탁/제천시 홍보학습담당관 주무관
"다른 지역의 대학보다 우리 지역에 있는 대학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목적이 있거든요." 

괴산군은 인구 정책을 지역대학에 의존했다 낭패를 본 사례.

 기숙사비 등 전입지원금 최대 70만 원을 주면서 한때 한해 500명 넘던 중원대학생 전입자가 최근 2년 사이 크게 줄었고, 지난해는 코로나 비대면 수업으로 70여 명까지 줄은 겁니다.

         
◀ I  N  T ▶괴산군 관계자
"그 당시에는 학교 측에서도 많이 협조를 해줬는데, 실제로 학교 측에서도 학생들 전입에 대해서 강제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도 지역 대학이 신규 인구 유입의 거의 유일한 통로이다 보니 지자체는 읍소하고 지원할 수밖에 없습니다.

 더 큰 문제는 학령인구 감소로  갈수록 늘어나는 지역 대학 기피와 자퇴율.


실제로 올해도 신입생 모집 정원의 1/3 가까운 인원을 재모집한 지역 대학이 있었고, 해마다 정원의 10% 넘는 수백 명이 대학을 떠나는 현상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습니다.


◀ I  N  T ▶소순창/건국대 글로컬캠퍼스 행정학전공 교수
"뭔가 구체적인 그리고 중장기적인 정책이 없으면 충북에는 젊은 사람들이 정착하지 못하는, 그래서 지방 소멸의 과정으로 갈 수밖에 없는..."


 출산율 1명 미만과 붕괴하는 지역대학, 더 이상 '깨진 독에 물 붓기'가 되지 않기 위해, 졸업 후 생애 전반에 걸친 장기적인 정착 설계 제시가 필요합니다.
MBC뉴스 허지희입니다.

좋아요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150개(6/8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