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공약 꼭 지켜달라".. 현안 사업 해결 한 목소리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449  취재기자 : 김대웅, 방송일 : 2024-04-12, 조회 : 816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정해지면서 당선자들이 약속했던 각종 지역 현안이 이번엔 꼭 지켜지길 바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야당 정치 신인들의 대거 당선으로 참신한 정치에 대한 기대가 크지만, 대통령이 기존에 약속한 각종 현안 사업은 잘 진행될 수 있을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대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청주권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4석을 모두 휩쓸었습니다.

 

현역 국회의원들이 경선에서 탈락하거나 공천 배제되면서, 이른바 '친명' 초선들이 국회에 입성하게 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영환 충북지사의 도정 역량은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대통령이 약속했던 각종 현안이 거대 야당의 도움 없이는 실현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충청북도가 22대 국회에 가장 먼저 바라는 것은 지난해 제정된 중부내륙 특별법 전부 개정입니다.

 

지난해 통과한 법안에는 정작 핵심이 되는 정부 지원 근거와 특례 조항이 빠져 있습니다.

 

◀ INT ▶ 조덕진/충청북도 기획관리실장

"저희가 (전부 개정안을) 면밀하게 만들었다고 해서 바로 통과되는 게 아니라 중앙부처 설득, 그다음에 최종적으로 국회 심의 통과가 남아 있기 때문에 지역 국회의원님들의 절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윤 대통령이 약속한 충청권 광역급행철도 CTX를 비롯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와 바이오 분야 지원은 충청북도는 물론 청주시의 숙원 사업입니다.

 

국회의원 후보들도 여야 없이 공약한 내용입니다.

 

여당 소속의 두 단체장은 조만간 국회의원 당선자들을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 INT ▶ 정경훈/청주시 기획팀장

"저희가 당선자 공약을 분석해서 부서별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요. 22대 국회 개헌 전에 당선자 초청 간담회를 열어서"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시민운동가와 지방의원 출신 국회의원이 배출되면서, 소통의 문턱이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재명, 조국 두 야당 대표가 선거 기간 오송 지하차도 참사 합동 분향소를 찾은 만큼, 국정 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다만 선거 때 내놓은 선심성 개발 공약은 면밀히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INT ▶ 이성우/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당선자들이 혹시나 좀 약속을 못 지키는 한이 있더라도 그런 부분들은 다시 검토해서 이게 정말 지역에 도움이 되는 건지 잘 판단을 해서"

 

국회의원 당선자들도 공약을 지키려면 지자체의 도움이 필요한 만큼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김대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