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4학기째 비대면?".. 2학기 대면 수업 불투명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218  취재기자 : 김영일, 방송일 : 2021-08-04, 조회 : 1,378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충북대학교 코로나19 청주대학교 2학기 비대면 비대면 수업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코로나19 사태로 벌써 1년 넘게 비대면 수업을 해왔던 대학들이 수업 방식을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당초 올 2학기부터는 대면 수업을 확대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실상 어려워 보입니다.
김영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대학교 도서관입니다.

친구들과 함께 온 학생보다 혼자 온 학생들이 많이 보입니다.

벌써 1년 반째 대부분의 강의가 비대면으로 진행되면서 캠퍼스의 낭만은 고사하고, 동기들도 많이 사귀지 못한 겁니다.

◀INT▶박지영/충북대 2학년
"친구들도 못 만나고, 교수님도 못 뵙고, 대학교에서 꿈꿔왔던 대학 생활이 다 물거품이 된 것 같아서 아쉬워요."

하지만 감염 우려로 대면 수업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점점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대면 수업을 원했던 학생들도 최근 매서운 재확산 추세에 비대면 수업을 원하고 있습니다.

◀INT▶노도형/충북대 4학년
"(대면) 수업을 기본적으로 하다 보면 밖에서 밥 먹을 일도 많아지고, 술 먹을 일도 많아지니까. 그런 것들을 예방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대면 (수업)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대학들도 곧 다가올 2학기 수업방식을 놓고 고민입니다.

지난달 교육부 방침에 따라 2학기 대면 수업 확대를 위해 강의실에 칸막이까지 설치하는 등 준비 작업에 들어갔지만, 한 달도 안 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문제가 생긴 겁니다.

정부의 거리두기 상황을 지켜보고 대면수업 확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지만, 당장 9월 한 달은 비대면 수업이 불가피합니다.

◀INT▶이민근/충북대 수업팀장
"지금 상황에서 학생들의 불안이 좀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3단계 격상 기간에 좀 더 지켜본 다음에 저희가 수업 방향을 결정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비수도권 대학 가운데는 처음으로 전면 대면 수업 방침을 정했던 청주대도 일단은 다시 비대면 수업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대면 수업용 신속 분자 진단검사 도입도 전면 중단했습니다.

20대의 백신 접종시기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대면 수업은 어렵다고 판단한 겁니다.

특히, 확진환자가 나올 경우 당장 9월부터 시작되는 수시모집에 차질이 생길 우려도 있습니다.

◀SYN▶청주대학교 관계자
"학교에서 환자가 발생했을 때, 수시모집은 면접 같은 것도 봐야 해서 그런 것도 고민하면 아무래도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고민을 해야 하지를 않나."

코로나19 재확산에 불가피한 비대면 수업, 여기에 학령인구 감소로 어려워진 학생 유치까지, 지역대학들이 이중삼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영일입니다.
(영상 이병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