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법당 신도 15년간 세뇌시켜 14억 가로챈 60대 징역형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561  취재기자 : 김은초, 방송일 : 2024-05-29, 조회 : 978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자신을 '살아있는 부처'라고 칭하면서

15년간 신도에게 14억 원을 가로챈

60대 법당 운영자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법 영동지원 신윤주 부장판사는

"피해자를 완전히 고립시켜 

모든 판단력을 상실하게 만들었다"면서

60대 피고인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피고인은 승적도 없이 법당을 운영하면서

"말을 듣지 않으면 가족이 죽을 것"이라고

말하며 돈을 뜯거나 

취직과 상가 분양 등을 이유로

14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