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개인정보 빼낸 전직 경찰.. "불륜녀 찾아 드립니다"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54  취재기자 : 김은초, 방송일 : 2024-05-29, 조회 : 403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형사를 사칭해 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여성들의 개인정보를 빼낸 전직 경찰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청주와 서산에서 8명의 정보를 빼낸 사실이 드러났는데,

이렇게 알아낸 주소와 주민번호를 어떻게 했나 봤더니 배우자 불륜 상대를 찾는 사람들에게 팔아넘겼습니다. 

김은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공중전화 부스 안으로 들어간 남성이 어디론가 전화를 겁니다.

 

전화한 곳은 경찰서 지구대,

 

자신을 같은 경찰서 소속 형사라고 밝히며 특정 이름을 가진 30대 여성들의 신원 조회를 요청했습니다.

 

수배자를 쫓고 있다는 말에 전화를 받은 경찰관은 의심 없이 여성 7명의 주소와 주민등록번호를 불러줬습니다.

 

◀ I N T ▶ 목격자 (지난 2일, 음성변조)

"'공중전화를 저렇게 오래 하나' 그래서 얼굴을 보려고 한 번 봤는데 안 보이더라고요. 모자도 쓴 것 같고..."

 

경찰에 붙잡힌 이 남성은 64살의 '전직 경찰'이었습니다.

 

이 남성은 충남 서산의 한 파출소에도 전화를 걸어 50대 여성의 개인정보를 알아낸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이 파출소는 피해가 발생한 줄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 SYNC ▶ 충남서산경찰서 관계자 (음성변조)

"경험이 없는 직원이다 보니까, 거기에 이제 누구누구 팀장이라고 딱 무엇 때문에 그런다고 용건을 얘기하니까 이렇게 당한 거죠."

 

이 남성은 이렇게 얻어낸 정보를 인터넷 카페를 통해 팔아넘겼습니다.

 

이혼과 외도 소송 전담 변호사가 운영한다는 한 인터넷 카페입니다.

 

남편의 불륜 상대를 찾고 싶다는 글이 여기저기 보입니다.

 

이 남성은 이런 사람들에게 쪽지를 보내 돈을 받고 정보를 팔아넘겼고, 텔레그램을 사용해 추적을 피했습니다.

 

전직 경찰이 흥신소 역할을 한 셈입니다.

 

해당 카페 운영진은 이런 흥신소나 사설탐정이 발견되면 활동 정지를 시키지만, 일일이 잡아내기는 어렵다고 말합니다.

 

◀ SYNC ▶ 인터넷 카페 운영자 (음성변조)

"회원님들한테 쪽지 보내가지고 뭐 이렇게 하시는 분들은 저희가 전화를 해가지고 경고를 한다든가 쪽지질 하지 말라고 이렇게 얘기를... 그거 외에는 저희가 따로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사실."

 

이 전직 경찰은 이전에도 같은 범행을 저질러 2년 가까이 징역을 살다 지난해 말 출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남성을 공무원 자격 사칭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습니다.

 

MBC뉴스 김은초입니다.

영상편집 김경호, CG 변경미

◀ E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