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과제 산적한데 벌써 잔치?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5  취재기자 : 정재영, 방송일 : 2020-01-15, 조회 : 164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ANC▶
충청북도가 지역 인사와 도민들을 불러 놓고
성대한 잔치를 열었습니다. 이른바 강호축이
국가 계획에 포함된 걸 자축한 자리였는데요,

강호축의 핵심인 충북선 고속화의 밑그림도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 너무 이른 축배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재영 기잡니다.
◀END▶

◀VCR▶

◀EFFECT▶"위하여~ 짝짝"

회의장을 가득 메운 사람들이
잇따라 축배를 듭니다.

여당 국회의원과 단체장의 축사가 이어지고..

충북지사의 이름이 박힌 감사패가 전달됩니다.

충북을 중심으로 강원과 호남을 잇는
이른바 강호축이 국토계획에 반영되는 데
힘쓴 이들을 치하하는 겁니다.

◀SYN▶이시종/충북지사
"오늘 같은 행사가 아마 제 기억에는 가장
즐거운 행사가 아닌가. 가장 자랑스러운 행사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됩니다."


'도민보고대회'라는 명칭을 썼지만
사실상의 대대적인 축하 행사.

강호축의 핵심인 충북선 고속화 예타면제 이후
1년 만에 이런 자리가 마련될만큼 큰 진전이
있었을까.

하지만 여전히 밑그림도 완성되지 않았습니다.

(CG)충북선을 통해
호남과 강원을 빠르게 잇기 위해선
기존 고속선과 연계할 오송, 원주 연결선
두 개와 선형 직선화가 필수.

(CG) 기획재정부 안에서 모두 빠져
국토교통부가 진행중인 기본계획용역에
기대를 거는데 여기에도 호남선과 만나는
'오송 연결선'은 제외됐습니다.

충청북도가 자체 용역으로 방법을 찾고
있지만 사업비 3,800억 원 규모의 대안 말고는
아직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CG) 원주 연결선과
삼탄-연박 선형 직선화 역시
추가 사업비가 3,200억 원에 달해
국토부 기본계획에 포함된다는 보장이 없고,
포함돼도 기재부와의 총 사업비 협의를
거쳐야 합니다.

호남에서 강원을 3시간 30분만에 오가는
고속화는 어려울 수 있는 겁니다.

여기에 478억 원짜리 백두대간 휴양관광벨트도
타당성 조사비 3억 원만 확보한 상태.

(S/U)강원과 호남의 공조를 이끌어 강호축을
국가 의제로 만든 건 의미가 있지만
축배는 그에 걸맞는 내실을 다지고
실리를 챙긴 다음에 들어도
늦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MBC뉴스 정재영.
(영상취재 : 허태웅, CG 변경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