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학교폭력 SNS 동영상으로 시끌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15  취재기자 : 이지현, 방송일 : 2021-05-03, 조회 : 463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학교폭력 학교폭력 SNS 동영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ANC▶
학교폭력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중학생 여러 명이 동급생 한 명을
1년 가까이 비웃고 때렸다는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건데요.

부모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피해 학생의 고통은
정작 가해학생이 SNS에 동영상을 올리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END▶

◀VCR▶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제천의 한 중학교에서
지난해 중순부터 1년 가까이
학교폭력이 일어났다는 내용입니다.

(CG) "제설제와 눈을 섞어 강제로 먹였다",
"손바닥에 손 소독제를 붓고 불을 붙였다",
"학교 담장을 혀로 핥으라고 했다"는 등의
사례가 줄줄이 적혔습니다.

글을 올린 건 피해 학생의 학부모.

가해 학생의 SNS에서
자신의 아이가 괴롭힘을 당하는 영상을
우연히 보고 놀라서 물어보자,
아이가 어렵게 털어놓은 겁니다.

최근에는 머리와 다리를 맞아
뇌진탕에, 근육 일부가 파열되기도 했습니다.

친구들인 줄로만 알고
간식을 챙겨준 부모님은 억장이 무너집니다.

◀SYN▶
피해 학생 학부모(변조)
"학원 가기 전에 간식을 제가 시켜줬어요. "먹을래?" 그랬더니 "저희야 감사하죠" 그러더라고요. 어떻게 표현을 못 할 정도로..."

학교의 대처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부터 교사 여러 명이
괴롭힘 사실을 인지했으면서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SYN▶
피해 학생 학부모(변조)
"수업 시간에 아이들이 놀려도 선생님들이 그냥 "조용히 해라". 놀리는 거에 대해서 '왜 놀리냐' 물어보지도 않고 (그랬다고)"

결국 부모가 학교에 찾아가고 나서야
조사가 시작됐는데, 이후 가해 학생 일부는
"때려서 미안하다", "장난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지금까지 지목된
가해 학생 7명을 출석 정지하는 한편,
학교폭력과 교사 대응 문제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SYN▶
00중학교 관계자
"거기에 관련된 선생님에 대한 어떤 소명자료도 저희가 부탁했고, 저희가 해드릴 수 있는 최대한 모든 것을 다 해서 해드릴 예정입니다."

SNS에서는 피해자 측의 청원 내용에
반박하는 글도 떠도는 가운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학생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
(영상취재 천교화, CG 강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