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정상혁 군수 퇴진" 주민소환 시작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77  취재기자 : 정재영, 방송일 : 2019-12-10, 조회 : 1,354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친일성 발언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절차 군수 퇴진 운동본부 정재영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친일성 발언으로 공분을 샀던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퇴진 운동본부가 꾸려진지 석 달만인데요.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단체장을 끌어내리는
전국 최초의 사례가 될지 관심입니다.

정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정점일 때,
혈세 수천만 원을 쓴 이장단 워크숍에서
아베 정부의 편을 드는듯한 발언을 쏟아낸
정상혁 보은군수.

[ 정상혁 보은군수(지난 8월) ]
"(한일협정 때 일본에서 받은 돈) 그 돈으로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 박정희 대통령이.
홀랑 까먹은 게 아니다 이거야. 그걸 국민들이
지금 간과하고 있다."

전국적인 공분이 일었고 조롱 당한 군민들은
정 군수 퇴진 운동본부를 꾸렸습니다.

그리고 석 달.

[ "반성없는 정상혁 주민소환 정답" ]

대추축제가 끝나고 농한기가 되자
퇴진 운동본부는 예고대로
정상혁 군수 주민소환에 뛰어들었습니다.

LNG발전소 문제로 주민소환이 추진된지
6년 만에 같은 군수를 향한 두 번째
시도입니다.

"위안부 할머니 등 피해자를 향한
진정 어린 사과와 반성이 없었고,
주민 위에 군림하며 독선적인 불통 행정을
일삼고 있다"며 주민소환 서명운동
돌입을 선언했습니다.

[ 서성수/정상혁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 ]
"친일 망언 군수의 부끄러운 보은이 아니라
주민 소환으로 군수를 심판하고 군민이 주인이
되는 자랑스러운 보은의 시작이 됩니다."

법정 서명운동 기간은 60일.

우선 읍·면 최소 기준을 넘겨
현재 기준 보은군 유권자의 15%인
4,431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정 군수의
직무가 정지되고 소환 투표가 시작됩니다.

여기에 전체 유권자 1/3 이상의 투표와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주민소환에
성공할 수 있습니다.

지정된 사람만 서명을 받을 수 있고
누가 서명했는지 알려질 수 있다는 점 등
쉽지 않은 도전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107차례의 시도 가운데 성공한 건
시의원 두 사람 뿐, 단체장은 없습니다.

[ 정상호 교수/대통령직속정책기획위원 ]
"유권자가 3만 몇 명 밖에 안되는 작은 군
단위에서 이런 시도들이 이뤄졌다는 것은
정치 발전의 의미에서는 일 진보한 사례라고
볼 수 있습니다. 결과와 상관없이 유의미한 시도라고 생각이 듭니다."

정상혁 군수의 소환을 위한 주민 서명은
이르면 이번주부터 시작해
내년 2월쯤 결과가 공개됩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