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청주 도심 철도 난관..'공감대 충분한가'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8  취재기자 : 김대웅, 방송일 : 2021-05-04, 조회 : 802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청주 도심 철도 4차 국가철도망 이시종 충북지사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ANC▶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철도망을
국가 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충청북도가
전방위적으로 정부를 압박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과거 오송분기역 유치 때처럼
전 도민의 역량이 하나로 모아지고 있는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도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김대웅 기자입니다.
◀END▶

◀VCR▶

도지사와 시장, 국회의원이
삼보일배를 하고,

충북도민을 대상으로 한 서명은
한 달 만에 50만 명을 훌쩍 넘겼습니다.

국가 철도망 계획 초안 확정을 앞두고
충청북도는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철도망을 반영해 달라고
정부를 전방위로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국토부 초안에서 제외.

분노는 정부로 향했습니다.

도지사도 청주시장도 모두 여당 소속인데,
충청북도는 내년 대선에서 여당을 심판하겠다는 민간단체의 성명이 담긴 보도자료까지
냈습니다.

지역 민간단체들이 참여했지만,
사실상 맨 앞에서 진두지휘한 건
이시종 충북지사였습니다.

◀SYN▶
이시종 충북지사/지난달 29일
"우리 청주는 남들이 이용하는 철도를 위해서 땅만 내주고 구경만 하고 있는 꼴입니다."

충청북도 설명처럼
모든 도민이 염원을 담아
청주 도심 지하철을 원하고 있을까?

일부이기는 하지만 지역 내에서
다른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범덕 청주시장 정책자문단인
반영운 충북대 교수는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지하철보다
현재 국토부 초안이 더 지속 가능한 노선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1조 6천억 원에 이르는 건설 비용은 물론
유지 비용도 지자체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것.

광역 철도는 기존 안 대로 가고
시내 구간은 비교적 비용이 적게 드는
트램을 도입하자는 주장입니다.

◀INT▶
반영운/충북대 도시공학과 교수
"정시에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광역교통체계는 유지해 주고, 청주시 도심은 트램이라든지, 버스라든지, 자전거라든지..."

도심 통과 노선을 정하고
정부에 반영을 요구하는 추진 방식 모두
시대와 맞지 않는
일방적인 밀어붙이기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INT▶
이선영/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
"자치단체가 깃발을 들고 제왕적으로 끌고 가는 방식은 저는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지역 사회의 충분한 공론화 과정, 합의 과정을 거치면서"

국가 철도망 계획에
충북의 안을 반영하고
실제 공사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도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폭넓은 공감대를 얻으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 뉴스 김대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