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SK하이닉스 LNG발전소 "이면 협약 있었나?"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22  취재기자 : 정재영, 방송일 : 2019-12-03, 조회 : 912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투자 협약서 박문희 충북도의원 정재영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SK하이닉스 LNG 발전소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충청북도에 투자 협약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가 충청북도와 맺은 투자 협약인데,
내용을 전혀 공개하지 않아
모종의 거래가 없었는지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SK하이닉스 LNG 발전소를
옹호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박문희 충북도의원.

충청북도가 어떤 약속을 했다는 말을
반복합니다.

[ 박문희 충북도의원(어제/지난 2일) ]
"행정기관과 하이닉스 기업 간에 약속한 부분을
지키라고 한 거예요."
"그 약속이 뭔가요?" (다른 색으로)
"그 약속은 제가 여기서 말씀드릴 순 없고
(도) 경제통상국 가서 여쭤보시면..."


어떤 약속을 했다는 걸까?

지난 2월, SK하이닉스 투자 발표일.

충청북도는 "단일 규모로는 사상 최대의
투자 유치"라며 도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불과 12일 뒤 SK하이닉스는
청주에 1조 6,800억 원을 들여
LNG 자가발전소를 짓겠다고 공시했고...

다시 한 달 뒤 SK하이닉스와 충청북도,
청주시는 투자 협약을 합니다.

협약서 내용은 물론 협약했다는 사실조차
공개하지 않은 일종의 '비밀 협약'이었습니다.


"충청북도는 SK하이닉스와의 이면 합의 내용을
밝혀라!"

주민들은 SK하이닉스가 LNG발전소를
짓기로 충청북도와 약속을 했고, 이 때문에
공개를 못하는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일종의 이면 협약이라는 겁니다.

[ 김미진/충북청주경실련 ]
"LNG 발전소 건설에 대해 특별히 입장을
얘기하지 않았던 충청북도가 SK하이닉스와
모종의 거래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아예 대놓고 충북도가 SK하이닉스와의 거래를
이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행정사무감사장에서
나온 것이다."

충청북도는 보편적인 투자 협약일 뿐,
LNG발전소를 약속한
이면 합의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LNG발전소에 적극 협력하는 이유도
충북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 맹경재/충청북도 경제통상국장 ]
"기업에서 필요로 한다는데 찬성을 안 한다
그러면 결국은 하이닉스는 저쪽 용인으로 갈
수밖에 없죠."

만약 이면 협약이 있었다면,
주민을 속였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습니다.

MBC는 당시 협약서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