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학생들이 무차별 폭행범 잡았지만...
인쇄인쇄 확대 축소 좋아요좋아요 30  취재기자 : 정재영, 방송일 : 2019-10-10, 조회 : 1,051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60대 여성 무차별 폭행 충북 옥천군 40대 남자 정재영
Loading the player..


좋아요


(앵커)
심야에 홀로 가게를 지키던 60대 여성이
모르는 남자에게 온몸에 피멍이 들 정도로
무차별 폭행을 당했습니다.


다행히 주변의 학생들이 개입하면서
더 큰 화는 면했는데요.
경찰은, 상황이 마무리될 때쯤 뒤늦게 출동한 것도 모자라, 학생들이 기껏 붙잡아 둔 남자를
집으로 돌려보내기까지 했습니다.

정재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정 가까운 시각,
충북 옥천군의 한 주점.


40대 남자가 아가씨를 불러달라며
홀로 있던 여성을 걷어찹니다.


있는 힘껏 목을 조르고도 분이 덜 풀렸는지,
폭행을 계속하고는 밖으로 도망칩니다.


피해 여성이 쫓아나와 주위에 도움을
청해보지만, 이번엔 바닥에 내동댕이쳐집니다.

신고할 새도 없이 계속된 폭행.

잠깐 지인의 가게를 봐주러 왔다가 폭행당한
65살 여성은 죽음의 공포를 느껴야 했습니다.


[ 피해 여성 ]
"아 이러다 죽겠구나 싶더라고요. 거기 아무도
없는데. 얻어맞는 상황이라 신고하려야 할 수도
없고, 당황해가지고 번호도 안 눌리는 거예요."

현장을 목격한 학생이
경찰에 신고하는 중에도 폭행은 계속됐고..

보다못한 다른 학생들이 몸으로 막아서면서
더 큰 화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 피해 여성 ]
"또 때리려고 하면 말리고 말리고. 나더러
이모 가만히 있으라고 우리가 말릴 테니까
가만히 있으라고. 그렇게 그 학생들이
말려줬죠."

경찰에 신고한 건 총 3차례.

학생들은 애타게 경찰을 기다리며,
남자를 끝까지 붙잡아뒀습니다.


"사건 현장과 경찰 지구대는 불과 1.3km
떨어져 있고, 야간이어서 차로 2, 3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였는데요. 하지만 경찰은
최초 신고 10분이 다 돼서야 현장에
나타났습니다."

'긴급'을 뜻하는 코드1 지령이 떨어졌는데도,
지구대 인근에 사는 피해자 가족보다
5분이나 늦게 도착한 겁니다.

[ 해당 경찰 지구대장 ]
"그전에 가정폭력 사건, 코드 제로 사건이
있어가지고 (지구대) 순찰차가 전부 출동해서
조치를 하였고, 그 사건 이후에 또 주취자
사건이 있어가지고."

경찰은 가정폭력 사건도 출동해야 해서
늦었다고 해명했지만, 확인해보니
가정폭력 신고는 이미 1시간 25분 전에
들어온 거였습니다.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대응은 계속됐습니다.

보복 우려가 있는데도 경찰은,
남자의 신원이 확실하고 도주 우려가 없다며,
체포해서 경찰서로 데려가는 대신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