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홈
  2. 뉴스
  3. 기획/단독

기획/단독

연속ㅣ"연구용역 개선하자" 조례 개정 잇따라..

MBC충북 | 2022.02.08 09:18 | 조회 339 | 좋아요좋아요 37
◀ANC▶ MBC는 그동안 연구용역 실태에 대한 연속보도로 신뢰할 수 있는 연구용역이 나올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해 왔는데요. 보도 이후 충청북도교육청과 도내 각 시.군은 물론 세종시에서도 조례 개정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영일 기자입니다. ◀END▶ ◀VCR▶ ◀INT▶ 김정민/지역 주민(지난 8월) "자기들끼리 그냥 말 맞추려고 하는 거잖아요. 내가 원하는 결과를 그냥 그대로 쓰듯이." ◀INT▶ 김지홍/지역 주민(지난 8월) "그렇게 허술하게 관리가 되면 좀 믿어야 하나 싶기도 하고" 취재 과정에서 드러난 다양한 부실 연구 용역, 그리고 각종 연구 부정까지. 청주시에 이어 충북도의회도 조례를 개정합니다. 지난 3일 도의회가 충청북도교육청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지 20일 만에 상임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SYN▶ 박성원/충북도의회 교육위원장 "통과되었음을" 과제 선정 단계부터 진행 상황은 물론, 결과보고서 채택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중복용역과 연구 부정을 막겠다는게 핵심입니다. ◀SYN▶ 최경천/조례안 발의 충북도의원 "연구 용역 투명" ◀SYN▶ 이종수/충청북도 기획국장 "동의합니다." 충청북도 조례도 개정이 추진됩니다. 도의회는 연구 용역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학술 용역으로 제한됐던 관리 대상을 기술용역과 일반 용역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SYN▶ 이숙애/충북도의원 "대상을 기술. 일반용역까지 확대해야" 보도 이후 연구용역과 관련된 조례 제개정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세종시가 조례 개정 두 달 만에 다시 연구용역 조례 개정 절차에 들어갔고, 보은군은 최근 연구용역 심의위원회 설치 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조례안을 입법예고했습니다. 또 증평군과 음성군이 지난 5일 조례 개정을 마친 가운데 제천시와 옥천군도 최근 입법 예고를 마치고,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INT▶ 현연희/증평군 예산팀장 "투명한 연구 용역 수행 기반 마련할 것" 시민사회단체도 연구 용역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최근 정보공개를 통해 취합된 자치단체들의 연구용역 자료에 대한 분석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INT▶ 이선영/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 "다음 달 결과 발표"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사업 추진을 위한 값비싼 명분쌓기라는 비난까지 샀던 연구용역이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자정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뉴스 김영일입니다. (영상 김경호)

좋아요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 링크복사
150개(1/8페이지)